에너지경제

냉난방공조 전문 전시회 ‘Aquatherm 2019 Moscow’에 참가…콘덴싱가스보일러 등 선봬

대성쎌틱에너시스가 러시아 모스크바 Crocus Expo에서 개최한 러시아 냉난방공조 전문 전시회인 ‘Aquatherm 2019 Moscow’에 참가,7종의 벽걸이 모델과 캐스케이드 시스템까지 다양한 난방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대성산업(주)의 대표적 계열사인 대성쎌틱에너시스가 러시아 모스크바 Crocus Expo에서 개최한 러시아 냉난방공조 전문 전시회인 ‘Aquatherm 2019 Moscow’에 12∼15일(현지시간)까지 4일간 참가중이라고 밝혔다.

전 세계 33개국 800여개 업체가 참가한 Aquatherm 전시회는 유럽 각국의 난방 관련 대기업들의 참가 비율이 높은 러시아 시장 최대 전시회로 러시아를 비롯 독립국가연합(CIS) 지역을 아우르는 냉난방공조와 관련된 B2B 무역전문 전시회다.

‘따뜻함, 편안함과 안락함을 당신의 집으로’라는 슬로건으로 무장, 벽걸이 7종의 모델과 캐스케이드시스템까지 선보인 대성쎌틱의 제품은 가성비가 좋은 중·저가형 제품부터 고급형 콘덴싱 모델까지 망라해 러시아 시장 환경을 고려한 현지화된 다양한 라인업을 제품을 선보였다.

아울러 온수매트와 같은 생활형 가전제품에서부터 대성계전(주)이 공급하는 가스계량기까지 난방과 관련한 다양한 스펙트럼의 제품도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으로 제어가 가능한 IoT(사물인터넷) 온도조절기와 원격검침이 가능한 스마트계량기(AMI)를 함께 전시, 대성의 앞선 기술력을 관람객들이 확인할 수 있도록 전시 부스를 꾸몄다.

지난 10년여간 러시아 시장에서만 20만 대 이상의 벽걸이형 가스보일러를 판매해온 기존의 OEM 공급 형태를 벗어나 본격적으로 러시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러시아 시장에 ‘DAESUNG’브랜드를 처음으로 선보이는 전시회여서 시사하는 의미 또한 남다르다.

대성쎌틱 관계자는 "한류의 영향으로 보일러와 온수매트로 대표되는 한국의 온돌 난방문화에 대한 현지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고 한파가 잦은 현지의 가정용 가스계량기에 대한 시장 가능성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러시아 시장에서 ‘DAESUNG’ 브랜드를 공식적으로 처음 선보인 전시회인 만큼 제품 품질과 정보통신기술(IT) 기술에 대한 긍정적 평가를 디딤돌로 삼아 러시아에서의 영업기반 구축과 공격적인 마케팅에 박차를 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