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untitled
[에너지경제신문=류세나 기자] 카카오게임즈가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준비중인 ‘테라’ 지식재산권(IP) 기반의 대작 모바일게임이 게임명을 확정하고 본격적인 시장 출격을 예고하고 나섰다.

카카오게임즈는 이 게임의 정식 게임명을 ‘테라 클래식(개발 란투게임즈)’으로 확정하고 15일 정식 BI(Brand Identity)를 최초 공개했다.

‘테라 클래식’은 전 세계 2500만 이용자가 즐긴 온라인게임 ‘테라’의 IP를 활용한 모바일 MMORPG로, PC 원작의 정통성과 감성을 충실하게 담는다는 의미를 담아 네이밍과 BI를 확정했다.

실제 이 게임은 원작의 세계관을 바탕으로 과거의 새로운 이야기를 전개하고 있다. 또 이용자가 시점 조절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오픈 월드 맵과 시나리오를 연계한 퀘스트 등 다양한 콘텐츠가 준비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솔로 플레이부터 멀티 플레이까지 고려한 ‘전투 시스템’과, 채집·거래·생산 등 다른 이용자와의 끈끈한 유대관계를 체험할 수 있는 ‘협력 플레이’를 극대화해 PC MMORPG 이용자들의 추억을 소환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카카오게임즈는 ‘테라 클래식’의 올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막바지 작업 중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