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ㅇㄴ
(사진=메트라이프생명)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메트라이프 금융서비스는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조직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조직 성장을 가속화 하기 위해 본부 체제를 도입했다고 15일 밝혔다.

메트라이프 금융서비스는 2016년 6월 메트라이프생명이 100% 출자해 설립한 독립법인대리점(GA)이다. 설립 2년 만인 2018년 6월 재적인원 500인이 넘는 대형 GA로 성장했으며 2018년 말 기준으로 600명에 육박해 업계에서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메트라이프 금융서비스는 조직성장을 더욱 가속화하고 성장하는 조직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새롭게 본부 체제를 도입, 4개 본부(서울·서부·영남·한울)와 28개 지점으로 조직을 재편성했다.

이번 본부 체제 도입과 함께 메트라이프 금융서비스 성장의 원동력인 ‘멘토링 시스템’과 MDRT(Million Dollar Round Table) 회원 장려 문화가 강화될 전망이다.

메트라이프 금융서비스의 독자적인 설계사 육성 프로그램인 ‘멘토링 시스템’은 평균 근속년수 9년 이상의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재무설계사가 멘토가 돼 신입 설계사에게 노하우를 전수해 전문성과 정착률을 높였다. 이번 본부체제 도입을 계기로 멘토 설계사의 정착 지원 및 멘티 설계사의 전문성을 높일 수 있는 차별화된 교육 시스템을 지속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본사인 메트라이프생명의MDRT 장려 문화를 그대로 가져와 MDRT 협의회를 발족하는 등 설계사 역량 강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메트라이프 금융서비스는 2017년 GA업계 최초로MDRT 자격 획득을 장려하는 보상 정책(MDRT Way)를 도입한 이후 2018년 GA업계에서 가장 많은 MDRT 회원을 배출한 바 있다. 올해에는 2년 연속 MDRT 회원 자격을 획득한 45명이 보상 정책의 첫 수혜를 받게 된다.

이장록 메트라이프 금융서비스 대표는 "점차 GA의 규모가 지속 확대되는 추세인 만큼 조직의 효율적 성장은 GA 생존에 있어서 필수 불가결한 요소"라며 "고객중심의 가치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올해 안에 900명 규모 조직으로의 성장을 목표로 삼고 역량 있는 재무설계사들의 성장을 위해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