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흥국화재 보도자료] 카카오전자등기우편
(사진=흥국화재)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흥국화재는 카카오페이 인증을 활용한 ‘전자등기우편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기존 등기우편으로 발송하던 보험 관련 안내를 카카오페이 인증으로 전송한다.

보험사들은 보험계약 관련 안내 시 등기우편 또는 콜센터를 통한 유선안내를 이용해 왔다. 우편물은 인쇄, 봉입, 우체국 전달까지 많은 시간과 비용이 발생하고 특히 도달율이 낮다는 단점이 있었다.

전자등기우편 서비스는 장기, 일반, 자동차보험 등의 안내장에 대해 적용되며, 고객이 모바일 등기우편으로 확인을 못한 경우에는 기존처럼 우체국을 통한 우편물로 안내장을 발송해 고객 피해를 최소화한다.

특히 고객의 개인정보와 카카오페이에서 발급한 인증서 정보를 비교해 본인 외 타인이 열람할 수 없으며, 카카오페이 인증서는 간편비밀번호나 생체인증 정보를 통한 본인인증으로 열람 편의성을 강화했다.

흥국화재 관계자는 "지난해 흥국화재 고객에게 발송한 실효안내 등기는 월 평균 약 2만3000건으로 이 중 약 47%가 반송됐다"며 "1인가구 증가와 부재 중으로 도달율이 낮아졌고 이는 고객 손해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이어 "흥국화재는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고 고객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개발에 착수해 올해 전자등기우편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