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90215151158

차세대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 구조도.(사진=파운트)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로보어드바이저 전문회사 파운트는 분산ID 정보지갑 기반의 차세대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를 이르면 올해 상반기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현재 개인 고객들이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금융회사별로 복잡한 회원가입과 계좌개설 절차를 거쳐야 한다.

파운트는 이같은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로보어드바이저에 ‘분산ID기반의 정보지갑’을 도입했다. 이를 통해 투자자들은 한 번만 발급하면 복수의 금융회사 자산관리계좌를 발급할 수 있다. 파운트가 개발 중인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는 고객 금융상품의 자산가치 변화 정보를 정보지갑 기반으로 제공해 고객이 포트폴리오 재구성 시점까지 직접 관리한다.

이 서비스는 현재 파운트가 제공 중인 MK 파운트 서비스와 로보 연금 서비스에도 바로 적용할 수 있다.

차세대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가 적용되면 MK 파운트 서비스 이용 고객은 이메일 인증, 휴대폰 인증, 계좌 인증, 신분증 진위확인 단계를 ‘계좌 인증 및 정보지갑 제출’로 간소화할 수 있고비대면 입출금 계좌 개설 시 금융회사 영업시간 이후에도 인증 및 계좌 개설이 가능하다.

로보 연금서비스의 경우 고객이 정보지갑(인포월렛)에 등록해 놓은 인증정보를 금융기관의 개인금융정보와 자동적으로 매칭해 서비스 가입을 위한 복잡한 본인인증 절차를 생략할 수 있다.

파운트는 금융위원회의 테스트베드에서 우수한 수익률을 기록하는 등 로보어드바이 알고리즘의 기술력을 입증받은 회사다. 로보알고리즘을 바탕으로 ETF/EMP 등의 다양한 금융상품 운용 및 자산관리 솔루션, 챗봇 등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파운트의 김영빈 대표는 "이번 분산ID 정보지갑 기반의 차세대 로보어드바이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자산관리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며 "파운트는 작은 변화를 통해 큰 혁신을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