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지금은 겨울과 봄 사이의 중간 단계인 ‘간절기’다. 이 시기에는 옷 코디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이 많다. 낮과 밤의 일교차가 커 두꺼운 옷을 입기에도 얇은 옷을 꺼내기에도 애매하기 때문이다. 이 같은 점에 착안, 스포츠 아웃도어 브랜드들은 변화무쌍한 간절기용 재킷과 코트, 바람막이를 잇달아 내놨다.

다가오는 봄, 옷 구매를 고민하고 있다면 스포츠·아웃도어 브랜드의 간절기 상품을 살펴보자.



◇변화무쌍한 날씨에 최적화된 ‘웨더코트’ 시리즈

다운로드 (32)
코오롱스포츠가 새롭게 선보이는 웨더코트. (사진=코오롱FnC 제공)
코오롱스포츠는 간절기에 맞춰 새로운 디자인의 ‘웨더 코트’를 내놨다. 코오롱스포츠는 이번 시즌 사파리, 슬릭 코트(Sleek Coat) 등 웨더코트의 형태에 변화를 주고, 트로피컬 프린트와 하운즈투스 체크(Hound’s-tooth check; 일반 체크다 무늬가 거칠고 큰 것) 등 프린트를 적용해 새로운 웨더 시리즈로 선보였다. 이번 시리즈는 간절기 동안 오랫동안 착용할 수 있도록 경량패딩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찬바람 막아주는 K2 ‘다이나믹 웨이브’ 바람막이 재킷

제목 없음
k2 다이나믹 웨이브 바람막이 재킷 (사진=k2 제공)
K2는 일교차가 큰 간절기부터 봄까지 착용할 수 있는 ‘다이나믹 웨이브’ 바람막이 재킷을 출시했다. 다이나믹 웨이브 재킷은 액체 상태의 물방울은 차단하고, 기체 상태의 수증기는 통과시키는 더미작스(Dermizax)3D 소재를 적용해 방수와 방풍, 투습 기능이 뛰어나다. 또 멤브레인 막 위에 단단한 기포 형태의 돌기가 3D 구조로 코팅돼 피부에 닿는 소재 면을 줄여줘 착용감이 우수하다. 다른 방수 소재 대비 가볍고 터치감이 부드러워 활동성이 뛰어나며, 내구성이 강해 배낭 등으로 인한 잦은 마찰에도 손상을 최소화해준다.

특히 쌀쌀한 간절기에는 경량 패딩이나 플리스 재킷과 코디해서 입고, 봄철에는 자켓 하나만 입을 수 있다. 남성용은 블랙, 네이비, 애플그린 여성용으로는 레드, 마젠타, 애플그린 등 다양한 색상으로 구성됐다.



◇레드페이스, 콘트라엑스 피크 러쉬 재킷

[레드페이스] 콘트라엑스 피크 러쉬 재킷_정우성 착용
레드페이스 콘트라엑스 피크 러쉬 재킷. (사진=레드페이스 제공)
아웃도어 브랜드 레드페이스는 간절기를 겨냥해 ‘콘트라엑스 피크 러쉬 재킷’을 출시했다.

콘트라엑스 피크 러쉬 재킷은 레드페이스의 자체 개발 소재인 콘트라텍스 엑스투오 프로 소재를 사용해 최상의 방수성과 투습력을 자랑한다. 방수성이 뛰어나 찬바람과 비 등 외부 환경으로부터 몸을 보호해주고, 땀을 배출시키는 투습력이 우수해 장시간 땀을 흘리는 아웃도어 활동에서도 쾌적감과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색상은 남성용 네이비·레드·베이지, 여성용 레드·베이지가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