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롯데그룹이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 매각을 위한 적격 예비인수후보인 숏리스트를 15일 선정했다.

금융업계에 따르면 롯데카드와 롯데손보 매각 주관사인 씨티글로벌마켓증권은 예비입찰에 참여한 업체 중 적격 인수 후보를 선정해 이날 해당 업체에 통보했다.

롯데카드 숏리스트에는 하나금융, 한화그룹, 사모펀드 MBK파트너스, 한앤컴퍼니, IMM 프라이빗에쿼티(PE) 등 5곳이 포함됐다. 롯데손보 예비인수 후보로는 MBK파트너스, 사모펀드 JKL파트너스, 한앤컴퍼니를 포함해 5곳이 선정됐다.

롯데그룹은 롯데카드와 롯데손보 개별 매각에 집중하고 롯데캐피탈 매각은 보류하기로 했다. 롯데지주는 롯데카드와 롯데손보, 롯데캐피탈 매각을 두고 패키지와 개별 매각을 두고 검토했으나 3개사 예비입찰 결과 개별 매각이 유리하다고 판단해 캐피탈을 제외한 두 곳 매각에 집중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는 숏리스트 기업들을 대상으로 오는 18일부터 6주간 실사를 실시한다. 본 입찰은 4월 초 진행할 계획이다.

롯데는 2017년 10월 롯데지주를 설립했다. 현행 공정거래법에서 일반 지주회사는 금융 계열사 주식을 보유할 수 없다는 금산분리 규정에 따라 금융 계열사 매각에 나섰다. 지주사 설립 2년 이내인 올해 10월까지 이들 금융계열사를 정리해야 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