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성식경 한국동서발전 상임감사위원(왼쪽에서 5번째)과 EWP 시니어 청렴봉사단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동서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동서발전(EWP)이 퇴직 직원과 함께하는 ‘시니어 봉사단’을 창단했다.

한국동서발전(대표 박일준)은 지난 13일 퇴직 직원과 함께하는 ‘EWP 시니어 청렴·봉사단’을 발족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EWP 시니어 청렴·봉사단은 한국동서발전 퇴직 직원으로 구성돼 앞으로 주기적인 간담회 시행은 물론 합동 청렴 캠페인과 봉사활동, 지역사회 대상 홍보활동 등을 펼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봉사단은 본사와 울산화력본부에서 시범적으로 운영한 후 당진과 호남, 동해, 일산 등 각 본부 소재별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행사에 참석한 성식경 동서발전 상임감사위원은 "정부의 범사회적인 청렴확산 정책에 부응하고 퇴직 직원과 회사의 건전한 교류와 지속적 소통을 통해 애사심과 자긍심을 고취하고자 마련되었다"며 "다양한 활동으로 회사 대내·외 청렴 문화 확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서발전은 지난 1월 국민권익위원회가 주관하는 2018년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인 1등급으로 선정된 바 있으며 청렴·윤리 활동을 지속 추진하는 등 국민에게 신뢰받는 공공기관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