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빛원전 2호기(가압경수로형·95만㎾급)가 발전을 재개했다.

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는 16일 "지난달 24일 정지된 한빛원전 2호기가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재가동 승인을 받아 이날 오전 3시 발전을 재개해 오는 18일 정상출력에 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빛원전 2호기는 지난달 24일 발전소 가동 과정 중 발전기 부하탈락시험을 실시한 뒤 발전소를 안정화하는 과정에서 증기발생기 수위가 기준치보다 낮아져 원자로가 자동 정지됐다.

부하탈락 시험은 발전기가 전력계통에서 분리될 때 발전기와 부속설비 등의 운전자료를 수집하는 시험이다.

한빛원자력본부는 원자로 정지 관련 설비의 건전성을 확인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증기발생기 수위 관리 대책을 강화해 재가동에 들어갔다.

한빛원전 관계자는 "한빛원전 2호기는 지난해 7월 16일부터 제23차 계획 예방정비에 착수해 약 216일 동안 체계적인 정비를 통해 주요 원전설비의 성능이 기술기준에 적합함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