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수도권대기법, 일정 비율로 친환경차 판매 규정
GLC 350e 대상 '파격할인' 실시해 판매량↑

사진3-더_뉴_메르세데스-벤츠_GLC_350_e_4MATIC

GLC 350e 4매틱.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지난해 친환경차 모델을 대상으로 300만~400만 원에 가까운 파격 할인을 실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에서 시행 중인 친환경차 의무판매제를 준수하기 위해서다.

이 같은 갑작스런 할인 정책으로 브랜드 이미지 손상은 물론, 해당 차종에 대한 중고차 값 하락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제값을 주고 산 고객이 시쳇말로 ‘호갱’ 소리를 듣게 된 셈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벤츠가 국내에서 친환경차로 등록된 GLC 350e 4매틱을 대폭 할인해 판매했다. ‘수도권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 준수 차원에서 지급된 특별 보너스(100만 원)에 딜러사마다 별도로 지원한 월별 프로모션까지 더하면 최대 300만~400만 원까지 할인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수도권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은 저공해 자동차를 일정 비율 이상 판매해야 한다는 것으로, 3년 평균 3000대 이상 판매한 자동차 회사를 대상으로 한다. 전기차, 하이브리드, 가솔린, 디젤 등 저공해 자동차 판매 비중이 전체 판매대수 중 10% 이상에 해당해야 한다는 게 골자다. 벤츠의 경우, 지난해 4월 출시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GLC 350e 4매틱 모델이 유일한 저공해 자동차에 해당한다.

공격적으로 이뤄진 프로모션 덕분에 이 차종은 지난해 10~12월 3달 사이에 판매량이 급격하게 증가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서 발표한 자료를 보면 이 차종은 △10월 415대 △11월 1246대 △12월 919대가 팔리면서 총 2580대가 팔렸다. 4월부터 9월까지 판매량이 매달 100대 이하에 머물렀던 것과 대조적이다.

한 딜러사 영업사원은 "지난해 말 친환경차에 대한 할인이 진행된 탓에 (GLC 350e 4매틱) 판매가 많이 늘었지만 지금은 그런 혜택이 없어진 상황"이라며 "당시 각 딜러사가 보유한 물량을 대부분 소화해 현재 판매 가능한 상품이 거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딜러사 사원도 "GLC 350e 모델은 지난해 프로모션이 많을 때 구매했어야 했다"며 "지금은 구매할 타이밍이 이미 지나가 버린 상태"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 1월 이 차량은 판매량이 447대로 급감했다.

앞서 아우디와 폭스바겐에서도 이 같은 프로모션을 전개한 바 있다. 마찬가지로 수도권 대기환경 개선에 관한 특별법을 준수하기 위해서다. 저공해차 인증을 획득한 아우디 A3 모델은 30~40% 할인이 이뤄지면서 판매됐고, 폭스바겐은 파사트 북미형을 18~28% 가까이 할인했다. 두 차량은 지난해 각각 3048대, 4002대 판매됐다.

업계 안팎에서 이 같은 ‘고무줄 할인’ 정책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여전하다. 본사에서 책정한 공식 가격이 지켜지지 않을 경우, 브랜드 가치 및 신뢰도 하락에 영향을 줄 수 있어서다. 또 중고차 가격 하락을 야기해 제값을 주고 산 고객에게 간접적인 피해를 야기할 수 있다.

중고차 쇼핑몰 SK엔카닷컴은 지난해 9월 아우디 A6, A4 모델이 각각 1.2%, 1.1% 수준으로 평균 이상 하락됐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수입차 대부분은 1% 내외에서 하락세가 형성, 큰 변동을 보이지 않았다. 이에 대해 SK엔카 측은 공격적인 신차 프로모션과 A3 모델을 대상으로 한 할인 대란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공학과 교수는 "과태료(500만 원 이하) 자체가 과하지 않은 상황에서 이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 가격 하락을 유도하면 프리미엄 이미지가 상실될 수 있다"며 "정가로 산 고객은 브랜드 가치를 보고 믿고 구매했지만 중고차 가격 하락으로 피해를 보게 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외국은 브랜드 이미지 유지와 충성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이런 방법을 지양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벤츠코리아 관계자는 "일부 딜러사에서 판매 촉진을 위해 프로모션을 실시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친환경 자동차 관련 법과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 할인을 실시한 것은 아니다. 아마 여러 딜러사에서 추진한 프로모션 요인 중 하나에 해당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