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구직자 채용게시판 보고 있다

(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우리나라 고용시장이 좀처럼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장기실업자가 19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가운데 신규 실업자까지 갑자기 증가하는 등 질적, 양적으로 심각한 것으로 분석됐다.

17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를 분석해보니 구직기간이 6개월 이상인 이른바 ‘장기실업자’는 지난달 15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8000명 늘었다.

1월 기준 장기실업자는 2000년에 16만7000명을 기록한 후 최근 19년 사이에는 지난달이 가장 많았다.

고용상황은 월·계절에 따른 변동성이 크기 때문에 같은 달끼리 비교해 추이를 파악하는 것이 통상적이다.

구직활동을 반복해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이들이 장기실업자가 되며 이들 중 다수는 나중에 일자리 구하기를 포기해 구직 단념자가 될 가능성이 있다.

실제 지난달 구직 단념자는 60만5000명으로, 1월 기준으로 현재와 같은 방식으로 집계를 시작한 2014년 이후 가장 많았다.

지난달 장기실업자 규모를 고려하면 구직 단념자가 앞으로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최근에 새로 실업자가 된 이들도 갑작스럽게 늘었다.

지난달 구직기간이 3개월 미만인 이른바 ‘신규실업자’는 77만6000명으로 작년 1월보다 17만3000명 증가했다.

신규실업자는 2010년 2월 26만명 증가한 후 8년 11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당국은 노인 일자리 사업 등 정부 정책으로 인해 실업자 집계에서 제외되던 비경제활동인구가 새로 구직을 시도해 실업자로 잡힌 점이 일부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지난달 60세 이상 실업자는 1년 전과 비교해 13만9000명 증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