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90217115516

(사진=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화면 캡쳐)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4일부터 이틀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2차 고위급 무역협상에 대해 "매우 생산적이었다"며 "그동안 중국이 수십억 달러를 관세 형태로 미국에 지불해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협상단이 중국에서 매우 생산적인 무역협상을 마치고 막 돌아왔다. 이제 마러라고에서 내게 세부사항을 보고한다"고 적었다.

이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이 이끄는 미국 대표단이 귀국 후 곧바로 플로리다 팜비치에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별장인 마러라고 리조트를 찾아가 협상 결과를 보고했다는 의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동안 중국이 수십억 달러를 관세 형태로 미국에 지불해왔다"고 적었다.

이는 전날 백악관 로즈가든 기자회견에서 "관세가 중국에 매우 심하게 타격을 주고 있다. 그들은 그것을 원하지 않는다. 솔직히 우리가 합의를 할 수 있다면 관세를 없애는 것은 영광일 것"이라고 말한 것과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AFP 통신은 사실 관세는 미국 기업이 내고 있으며 궁극적으로는 높은 가격이라는 형태로 미국 소비자에게 전가된다고 지적했다.

미국과 중국은 14∼15일 베이징에서 2차 고위급 무역협상을 한 데 이어 이번주 미국 워싱턴 D.C에서 3차 고위급 무역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앞서 미국은 올해 1월부터 2000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제품에 부과해온 관세율을 10%에서 25%로 대폭 인상할 계획이었으나, 미·중 무역협상을 통해 불공정한 무역 관행을 바로잡기로 하고 관세 인상 시기를 3월 1일로 연기했다.

미국은 ‘90일 휴전’ 기간 중 무역협상을 타결하지 못하면 예정대로 관세율을 대폭 인상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날짜(휴전 시한)를 연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히며 휴전 연장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