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광주시선거관리위원회는 조합원 5명에게 현금 350만원을 돌린 혐의(위탁 선거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광주 모 농협 조합장 A씨 부부와 측근 2명을 검찰에 고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조합원들이 선관위에 자진 신고한 현금 350만원. [광주시 선거관리위원회 제공]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농협이 오는 3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일부 후보자들이 조합원들에게 금품을 돌려 구속되고 있다. '돈 선거'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광주지검 공안부(이희동 부장검사)는 공공단체 등 위탁 선거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광주 남구 모 단위농협 조합장 A씨를 구속했다고 17일 발표했다.

A씨는 지난 1월부터 이달 초까지 자신의 부인 등과 함께 조합원 5명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현금 340여만원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부부에게 돈을 받은 조합원들은 선관위에 자진 신고를 했고 광주시 선관위는 지난 7일 이들 부부와 측근 등 4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앞서 지난 15일 A씨와 부인을 체포하고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앞서 조합원과 가족 등 4명에게 악수하는 척하며 현금 200만원을 5만원권 뭉치로 만들어 건넨 혐의로 광산구 모 축협 조합장 후보 B씨를 구속했다.

위탁선거법에 따르면 후보자가 되려는 사람과 그 배우자는 선거운동을 목적으로 선거인이나 그 가족에게 금전·물품·향응 등을 제공할 수 없다.

위반 시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리게 돼 있다.

금품을 받은 사람은 선관위가 최고 50배의 과태료를 부과하며 자수하면 과태료를 면제받을 수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