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보도...2차회담은 트럼프 재선에 '양날의 검'

(사진=AP/연합)



오는 27일부터 이틀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정상회담은 최근 국내 정치에서 잇따라 패배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국면을 전환할 기회라는 분석이 나왔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1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연패 돌파를 위해 북한에 베팅하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대통령이 국내의 좌절에 대한 정치 이야기를 재설정할 수 있는 2차 북미정상회담으로 재빨리 눈을 돌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1월 중간선거와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에서 연달아 민주당에 패배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과 8000마일 떨어진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때 더 나은 결과를 얻어내길 바라고 있다는 것이다.

폴리티코는 2차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북한의) 경제적 고립을 종식하는 대가로 핵 포기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회의론자들은 그것을 바보의 심부름이라고 부른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정책을 혹평하는 사람들조차 그가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보다는 아주 작은 '아시아 독재자'를 다루는 것이 더 쉬울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2차 정상회담의 성패는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도에 '양날의 검'이 될 수 있다고 이 매체는 전망했다. 

폴리티코는 "이번 정상회담은 2020년 재선 구도의 중심이 되는 역사적인 외교 성과를 위한 발걸음이 될 수 있다"며 "그러나 또 한 번의 주목할만한 실패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위험하고 효과 없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지 W. 부시 행정부에서 국방부 차관을 지낸 에릭 에델먼은 "지금까지 본 것보다 더 진지한 결과로 이어지지 않는 또 하나의 정상회담이 되면, 이는 '나 혼자서 고칠 수 있다', '내가 최고의 해결사'라는 그의 모토를 깎아내릴 것"이라며 반대로 "만약 김 위원장으로부터 진정한 양보를 확보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방법은 비정통적이지만 결과를 얻어냈다는 그럴듯한 사례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베트남 정상회담에 대해 친(親)트럼프 진영은 북한이 수십 년의 고립을 감수하고 개발한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설득할 수 있는지 시험하는 기회로 보고 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국가안보 전문가인 그레이엄 엘리슨 하버드대 교수는 "정상적인 외교가 아니지만, 정상적인 대통령이 아니다. 아마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도 모르게 꽤 훌륭한 아이디어를 갖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매체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5일 기자회견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자신을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했다고 깜짝 공개한 것을 거론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비록 노벨상을 받지 않더라도 그는 자신을 평화 중재자로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