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린 남편 이수

린 남편 이수 (사진: SNS, 온라인 커뮤니티)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린 남편 이수가 청소년 성매매 후 장기간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다.

가수 린 남편 이수는 지난 2009년 미성년자였던 여성과 성매매를 가졌고 성매매 일당 검거 당시 성매매 혐의를 인정,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이후 "이수가 청소년을 감금 및 성폭행 했다더라"라는 추문이 따라 붙었음에도 자신을 이해해주던 동료 린과 혼인해 그녀 또한 누리꾼들의 악플을 받게 됐다. 

린은 남편 이수를 향한 악플이 끊임없이 쏟아지자 "악플러들을 꽤 많이 고소했다. 이제와서 선처를 바라는 연락들이 오지만, 선처를 할 거였으면 고소도 안했다"라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또한 "허위 사실 유포, 도 넘은 인신공격, 모욕적인 말들에 더해 부모님에 대한 욕, 아직 있지도 않은 아이 욕 등은 법의 도움을 필요로 했다. 가수이기 전에 한 여자로서의 내 고충도 공감해달라"라고 호소했다.

린 남편 이수는 성매매 적발 이후 방송 활동을 자제하고 있으며, 아내 린과 결혼 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한편 린은 최근 이수가 발렌타인 데이를 기념한 사진에 악플이 달리자 "사실이 아닌 댓글을 모른 척하기엔 마음이 너무 아팠다"라며 반박글을 게재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