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위기 본질 외면한 채 상법상 감사제도 무력화...기대치 못미쳐"


clip20190218181244

(사진=KCGI 홈페이지 화면 캡쳐)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한진칼과 한진의 2대 주주인 국내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KCGI(일명 강성부 펀드)가 최근 한진그룹이 발표한 중장기 발전방안에 대해 "기존 경영진의 연임과 대주주 이익 보호를 위해 급조된 임기웅변"이라며 "배당성향 증대 등도 위기 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KCGI는 18일 ‘한진그룹 중장기 비전 및 한진칼 경영발전 방안’에 대한 입장 자료에서 "이번에 한진그룹이 발표한 방안들은 KCGI가 제시한 ‘한진그룹의 신뢰회복을 위한 프로그램 5개년 계획에 크게 못 미친다"며 이같이 밝혔다.

KCGI는 "우리는 한진그룹이 처한 상황의 본질이 단순한 갑질의 문제 뿐만 아니라 대주주의 사적 이익추구와 경영실패가 복합돼 주주, 채권자, 직원, 고객의 회사에 대한 신용이 무너진데 기인한 ’신용의 위기‘라고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위기의 본질은 외면한 채 단기차입금 증가와 자산재평가라는 수단으로 상법상 감사제도를 무력화했다"며 "의미 없는 배당성향 증대와 부채비율 급등을 야기할 수 있는 방안 등으로 위기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고 오히려 모순되는 내용을 발표한 것이 아쉽다"고 지적했다.

한진그룹이 중장기 비전에서 2023년까지 그룹 전체 매출액 22조3000억원, 영업이익 2조2000억원, 영업이익률 10%를 달성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KCGI는 "16조5000억원의 매출액을 22조원으로 늘리기 위해서는 비행기를 추가로 도입하거나 호텔에 막대한 신규 투자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추가적인 투자가 필요하므로 차입금 또한 증가하게 된다"고 꼬집었다.

KCGI는 "신규 투자와 동시에 부채비율을 300% 이내로 낮춘다는 것은 주주들에게 공부도 1등, 놀기도 1등 하겠다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대주주의 외형 욕심에 대한 과시적 투자로 인해 대한항공 부채비율이 747%로 과도한 수준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외형 확장에 대한 욕심을 버리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KCGI는 "또 현 위기 상황을 촉발하게 된 직원들에 대한 무시와 갑질 행동과 관련해 진정한 반성은 물론 처우 개선 노력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며 "땅콩회항 사태 이후 오히려 노동여건은 크게 악화됐다.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기재 숫자에도 불구하고 직원들의 근무 강도, 복지 및 안전에 대한 개선 노력은 보이지 않고 있어 실망스럽다"고 지적했다.

한진칼과 한진의 사외이사를 현재 각 3인에서 4인으로 늘린다는 것에 대해 KCGI는 "대주주 이익 보호가 목표인 사내이사와 독립성과 전문성이 없는 사외이사로 구성된 이사회라면 이사의 수가 아무리 많아도 경영진의 독단과 무능을 견제할 수 없는 거수기 역할만 하게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KCGI 측은 "회사의 신뢰가 회복되고 이를 통해 기업가치가 회복될 수 있을 때까지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P&W 엔진, 항공기 감가상각 및 직원 만족도 관련된 정보공개 요청 및 문제제기를 지속할 것"이라며 "한진그룹은 과거에 잘못에 대해 진정으로 반성하고 경영 투명성을 강화하는 등 신뢰회복을위해 노력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