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가 ‘기업시민’으로서 역할을 강화한다는 취지의 새로운 사회공헌 비전을 선포했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김기남 부회장 등 삼성전자 공동 대표이사 3명은 사내 방송과 임직원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새로운 사회공헌 비전인 ‘함께 가요 미래로! 인에이블링 피플’을 전달했다. 아울러 ‘청소년 교육’을 새로운 사회공헌 주제로 제시하고 미래 세대에 대한 교육 투자를 역점 추진하기로 했다.

김 부회장은 임직원 메시지에서 "삼성전자 50년 성공의 원동력이 된 5대 핵심 가치 가운데 ‘인재제일’과 ‘상생추구’의 핵심 가치를 근간으로 사회공헌 비전과 테마를 재정립했다"고 했다.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장 김현석 사장은 "어떤 사회공헌 활동도 진정성이 없으면 껍데기에 불과하다"며 "임직원이 더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적 변화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고, IT·모바일 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사회적 가치를 생각하지 않는 기업은 고객이나 세상과도 소통할 수 없다"면서 "‘성과’와 ‘나눔’이라는 두 가치가 균형을 이뤄 존경받는 기업으로 지속 성장해나가는 길에 함께해달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이번에 발표된 삼성전자의 새로운 사회공헌 비전은 최근 재계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는 기업의 사회적 역할 구현에 삼성전자도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여기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의중이 반영됐다는 후문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초청한 청와대 간담회에서 "제가 두 아이의 아버지여서 그런지 젊은이의 고민이 새롭게 다가온다"면서 "소중한 아들·딸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이번 새 사회공헌 비전은 사실상 모든 삼성 계열사에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