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작년 11월 체결 MOU 후속…송도서 페트롤리움 브루나이와 LNG 협력 워크숍


포스코대우, 페트롤리움 브루나이와 LNG 사업 협력 워크숍 실시

포스코대우가 브루나이 자원개발 국영기업인 페트롤리움 브루나이와 LNG 사업 협력 워크숍을 실시하며 실질적인 공동 사업 기회를 모색했다. 포스코대우와 페트롤리움 브루나이의 에너지사업 담당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포스코대우가 브루나이 자원개발 국영기업인 페트롤리움 브루나이와 액화천연가스(LNG) 밸류체인 사업 협력 워크숍을 실시하면서 LNG 사업 확대 방안을 구체화했다.

포스코대우는 19일 "최근 인천 송도 사옥에서 워크숍을 열고 상류(Upstream) 부분에서 브루나이 국내외 가스전 탐사와 개발 사업 공동 참여에 대해 논의했다"면서 "세계적 에너지 기업인 페트롤리움 브루나이와 LNG 액화·수입터미널 등 인프라 자산에 대한 프로젝트 공동투자를 검토하고, 나아가 LNG 벙커링, LNG 공급까지 아우르는 LNG 밸류체인 전반에 걸친 사업정보를 교류하고 공동으로 발굴할 사업에 대해 구체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번 워크숍은 지난해 11월 페트롤리움 브루나이와 체결한 ‘LNG 밸류체인 사업 확대를 위한 상호 협력 MOU’의 후속회의다. 가스전 탐사·개발은 물론 LNG 터미널 등 인프라 개발, LNG 벙커링·트레이딩 등 두 회사의 에너지사업 담당자들이 참여했다. 

지난해 포스코는 100대 개혁과제 발표를 통해 그룹차원에서 LNG를 집중육성 분야 중 하나로 선정하고, 해외사업 개발과 LNG 트레이딩 경험을 보유한 포스코대우가 그룹 LNG 통합구매, LNG 트레이딩, LNG 연계 해외 인프라 사업개발을 주도적으로 담당하도록 결정했다. |

포스코대우 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수입터미널, 벙커링 등 LNG 관련 인프라 사업과 LNG 트레이딩 기회를 모색하고 앞으로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LNG 시장을 함께 공략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을 협의했다"며 "에너지 사업에 있어 다양한 기술력과 경험을 보유한 두 회사의 전략적 협업은 LNG사업 확대에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대우는 글로벌 무역 분쟁 속에서도 지난해 매출 25조 1739억원, 영업이익 4726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에너지사업 분야에서는 미얀마 가스전 2단계 및 추가 가스전 개발, 그룹 통합구매를 통한 LNG 트레이딩 확대, LNG 터미널연계 민자발전사업(Independent Power Producer·IPP)으로 이어지는 밸류체인을 완성해 ‘Gas to Power’ 사업모델을 완성해 나가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