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 소비구조 혁신, 신재생에너지 등 신산업 육성, 원전 축소
산업정책 수립과 업종별 현장 정책 유기적 연계 강화


개편전
개편후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에너지 분야 수요혁신과 산업 육성을 강화하기 위한 조직개편을 실시한다. 에너지 소비 구조 혁신, 신재생에너지 육성과 원전분야 축소가 골자다. 산업부는 19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 개정령안’이 국무회의에서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이번 개편에 따라 에너지자원실은 △에너지소비구조혁신(에너지혁신정책관) △에너지 자원의 안정적 공급(자원산업정책관) △원전 정책· 수출진흥(원전산업정책관) △신재생에너지 산업육성(신재생에너지정책단) 등 기능별 편제로 개편된다.

신설된 에너지혁신정책관은 에너지정책의 수요 측면을 강화하기 위해 에너지 저효율 다소비 구조 혁신을 전담할 국장급 조직이다. 에너지효율과(구 에너지수요관리과)를 둬 에너지 소비구조혁신을 위한 효율향상정책 기획 기능을 보강했다. 또 전력산업과와 전력시장과(구 전력진흥과)도 통합 이관해 종합적 에너지소비구조 혁신을 추진한다. 아울러 집단에너지, 지능형 전력망, 전력 계통 등 분산형 에너지 관련 기능 전담 조직인 분산에너지과를 신설한다.

신재생에너지정책단의 신에너지산업과(구 에너지신산업과)는 수소경제활성화 등 신에너지산업 육성 기능을 보강하기 위해 만든 조직이다. 재생에너지산업과(구 재생에너지보급과)는 재생에너지 설비 보급뿐 아니라 재생에너지산업 육성 기능을 담당함으로써 에너지 분야 전반적 신산업 창출 기능이 강화된다. 반면 원자력 분야는 기존 4개 분과에서 3개 분과로 축소된다. 기존 원전산업정책과와 원전산업관리과가 원전산업정책과로 통합됐다.

에너지 분야 외에 제조업 활력 회복과 산업 혁신성장을 위한 조직개편도 이뤄졌다. 산업정책실에서 산업정책 총괄과 업종별 정책(소재부품, 제조)을 연계하여 수행하고, 현장의 산업정책 수요에 기민하게 대응함으로써 제조업 활력 회복을 강도 높게 추진한다. 업종은 공정의 유사성, 원료의 수요-공급 등 가치사슬을 고려해 재배치하고, 탄소·나노 기능은 통합·재편해 시너지를 창출해나갈 계획이다. 산업혁신성장실은 기술혁신, 지역경제 활성화와 중견기업정책을 담당하는 조직으로 재편성된다.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주력산업에 효과적으로 적용 활용할 수 있도록 산업기술시장과를 ‘산업기술시장혁신과’로 확대 개편한다. 또 정책 고객의 이해도를 높이고 현장의 정책 수요에 대하여 유연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일부 부서 명칭을 변경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산업통상자원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와 직제 시행규칙 일부 개정령안을 2월말 공포 즉시 시행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