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전기차 배송 확대, 신재생에너지 사용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미국 아마존이 2030년까지 배송물량의 절반에 대해 이산화탄소 배출을 제로(0) 수준으로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19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아마존은 탄소저감 대책의 일환으로 대대적인 친환경 배송 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아마존은 오는 2030년까지 자사가 취급하는 배송 물량의 절반에 대해 이산화탄소 배출을 제로(0) 수준으로 억제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이 회사는 연간 수백만개의 물품을 배송하고 있다.

아마존은 이러한 목표를 뒷받침하기 위해 태양광 발전과 같은 재생 에너지를 사용하고 전기차를 통한 배송을 확대할 계획이다.

납품업체들에 대해서는 포장재를 재활용하도록 요구할 방침이다. 

아마존은 지난 2년간 자사의 탄소 배출량(carbon footprint)을 분석하고 전사적으로 이를 줄일 다양한 방안들을 모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마존은 올해 말에 1차로 탄소 배출량을 외부에 공개할 방침이다. 

앞서 다량의 폐기물을 배출하는 맥도날드와 코카콜라를 비롯한 여러 대기업들도 환경 파괴에 대한 소비자들의 우려를 반영해 이와 유사한 친환경 정책을 도입한 바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