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신재행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추진단장.(사진=에너지경제신문)


[에너지경제신문=여헌우 기자]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가장 시급한 것은 충전소 문제입니다. 올 연말 5000여대 가량이 운행될 것으로 보이는데 2월 기준 수소 충전소는 17개에 불과합니다."

신재행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장이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략토론회’에 발제자로 나서 건넨 말이다. 신 단장은 이날 주제 발표를 통해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지원 정책방향을 진단했다.

신 단장은 우선 수소경제의 미래가 밝다는 점을 짚었다. 승용차, 버스, 트럭, 선박, 등 다양한 분야에서 수소가 쓰일 수 있고 버스·트럭·선박도 2030년까지는 상용화될 것이라는 것이다. 열차, 드론, 건설기계, 발전용·건물용 연료전지까지 다양한 분야로 수소가 확산될 수 있다고 신 단장은 내다봤다.

다만 이를 위해 넘어야할 산이 많다고 지적했다. 신 단장은 충전소 확충이 시급하다고 강조하며 "수소 충전소 사업은 민간사업자가 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이들이 사업을 할 수 있게 경제성을 보완해줄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신 단장은 "수소경제 확산을 위해서는 대중교통도 염두에 둬야 한다"며 "버스·택시 등은 가격 경쟁력 등이 승용차보다 상대적으로 더 중요하고 CNG 등과 사업성을 비교해야 하는 등 넘어야 할 산이 많다"고 설명했다.

신 단장은 수소경제가 최근 관심을 받게 된 배경을 크게 3가지로 요약했다. 기후변화, 재생에너지 트렌드 확산, 한국의 성장동력 약화 등 요인이 수소경제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고 있다는 게 골자다.

신 단장은 "기후변화는 2015년 파리협약 체결 이후 각 국가가 이산화탄소를 감축해야 하는 처지에 놓여 피할 수 없는 의제"라며 "또 세계적으로 재생에너지 발전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재생에너지 발전과 수소경제는 같이 가야 하는 상호보완적 관계"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경공업 중심 산업 구조를 중화학 위주로 잘 전환했지만 최근에는 화석연료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산업군에 어려움이 생기며 잠재성장률이 2% 후반대까지 내려앉았다"며 "제조업의 미래가 밝지만은 않은 만큼 수소기반 산업으로 전환해야 할 시점이 왔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신 단장은 "우리나라 수소차 보급 추이를 보면 2016년 87대, 2017년 170대였는데 작년 한해 893대로 확대됐다"며 "올해 4000여대분 예산 반영됐는데 연말이 되면 5000대에 가까운 수소차가 보인다는 얘기"라고 언급했다. 그는 국가별 보급 현황을 전하며 지난해 10월 기준 미국에서 5715대, 일본에서 3359대, 유럽에서 926대의 수소전기차가 돌아다니고 있다고 밝혔다.

대부분 국가에서 미래 수소차 보급전망을 밝게 보고 있다는 게 신 단장의 설명이다. 신 단장은 올 2025년 200만여대, 2030년 780만여대의 수소차가 전세계 도로를 누빌 것으로 전망했다.

     

추천기사


·  [수소경제 활성화 전략토론회] "수소차·전기차 균형적 투…

·  [수소경제 활성화 전략토론회] "수소차는 궁극의 친환경車…

·  [수소경제 활성화 전략토론회] 여야정·산학연, 수소경제…

·  [수소경제 활성화 전략토론회] "수소사회 규제개혁에 국회…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