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북한 비핵화 해결되면 엄청난 경제강국 될 수 있어"
"문 대통령과 좋은 대화 나눠...하노이 일정 논의"

(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긴급한 시간표는 갖고 있지 않다"고 거듭 강조하며 장기전을 전제로 한 속도조절론을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궁극적으로는 북한의 비핵화를 볼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나는 긴급한 시간표는 갖고 있지 않다(I have no pressing time schedule)"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서두를 게 없다'는 표현을 5번이나 썼다.
 
그는 "그것(2차 정상회담)으로부터 많은 것들이 나올 수 있을 것이다. 적어도 나는 그렇게 희망한다. 궁극적으로는 비핵화"라면서도 "나는 특별히 서두를 게 없다. 제재들은 유지되고 있으며, 관계는 매우 강하며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났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5일 기자회견에서도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낙관론을 견지하면서도 "나는 속도에 대해 서두를 게 없다. 우리는 단지 실험을 원하지 않는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억류자 송환, 한국전 참전 유해 송환 등을 거론, "대선 캠페인 때 사람들이 '북한에서 유해들을 송환하는 게 가능하겠는가'라고 물었지만 우리는 해냈다"며 "로켓과 미사일, 핵실험이 계속 없어 왔다. 따라서 우리는 서두를 게 없다"고 말했다.
 
또한 "많은 사람이 반대편 쪽에서 그것(북한 비핵화)이 매우 빨리 진행되기를 보고 싶어한다고 생각한다. 많은 매체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지 않느냐. 속도, 속도, 속도'라고 말하고 싶어한다"며 "(하지만) 우리는 정말이지 서두를 게 없다. 서두를 게 없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회담을 하려고 한다.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볼 것이다. 우리는 궁극적으로 매우 매우 성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진짜로 북한이 이 문제(비핵화)가 해결되면 엄청난 경제 강국이 될 수 있다고 믿는다. 러시아와 중국, 그리고 한국 사이에 위치한 그들(북한)의 입지가 믿기 힘들 정도로 좋다"며 "나는 북한과 김 위원장이 매우 긍정적인 일들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말해 비핵화시 북한 앞에 펼쳐질 밝은 미래에 대한 청사진을 거듭 강조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 사실을 거론하며 "오늘 아침에 한국의 문 대통령과 매우 좋은 대화를 나눴다"며 "우리는 분명히 다음 주 베트남 하노이에서 가질 다가오는 일정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고대하며 그것(회담)으로부터 많은 일이 생길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나와 김 위원장)는 1차 정상회담에서 엄청난 것(결과)을 이뤘으며 그것은 정말로 서먹한 분위기를 깨는 것이었다. 좋은 관계를 비롯해 많은 일이 생겨났고 우리는 매우 좋은 만남을 갖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0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를 갖고 유사한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그는 "다음주가 매우 흥미진진할 것이다. 2차 정상회담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추천기사


·  문대통령 "비핵화 상응조치로 한국 활용해달라" 트럼프 "큰 성…

·  비건 대표 베트남 하노이 향해 출발...北김혁철과 2차 실무협…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