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부 권세진 기자


전기는 집에서 스위치만 올리면 간편하게 쓸 수 있다. 지난해 12월 11일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사고로 목숨을 잃은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 씨 죽음을 계기로 우리 사회는 발전소 현장의 업무 환경에 대해 처음으로 진지하게 고민했다.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소 현장에서 노동자들은 높은 업무 강도와 불안정안 고용, 위험한 작업 환경에 노출돼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애도에서 시작된 변화는 실질적 개선책으로 마무리돼야 할 것이다. 사고 발생 69일만인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고(故) 김용균 씨 유족을 만났다. 문 대통령은 면담을 마치면서 "어머니 말처럼 용균이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우리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며 "작년과 재작년에 타워크레인 사고가 빈발해 많은 사람이 희생됐는데 집중대책을 세우니 사고는 나더라도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용균 씨 빈소를 찾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에게 유족과 김용균시민대책위 측에서 요구한 바는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할 것’이었다. 이날 시민대책위 박준성 상황실장은 이 대표에게 "당정 태스크포스(TF)가 해결할 과제들이 많은 데 이런 문제에 대해 현장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더 많이 듣는 게 필요하다"며 "노동자보다 현장의 실태를 더 잘 아는 사람은 없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죽지 않고 일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하는 것이고, 이러한 목소리를 일찍 반영했다면 예방할 수 있었을 일"이라고 지적했다. 당정은 ‘발전산업 안전강화와 고용안정 TF(가칭)’을 구성해 김용균법 후속대책을 지원하기로 했다.

우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진상규명위원회 권고안 결론을 수용하겠다는 게 당의 기본 입장이고 그럴 의지도 있다"며 "진상규명위원회 위원은 국무총리가 임명하는 것이므로 그 정도의 권위가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4개월여 뒤에 발표될 진상규명위원회의 권고안 내용이 어떤 범위를 포함하든 이는 ‘현장의 목소리’를 담은 것이어야 하며 당정은 약속한대로 이를 겸허히 받아들여 실제 제도 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안전시설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아 발생하는 ‘비극적 상황’은 이젠 없어야 한다. 현장 목소리를 자세히 들어야 하고 살펴야 한다. 살아남은 자들의 의무이자 해야 할 일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