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 재생에너지 데이터 통합 플랫폼 ‘레디(REDi)’, 첫 단독 쇼케이스 성료
- 19일 레디 쇼케이스, ‘글로벌 재생에너지 산업 재조명’… 업계관계자 100여명 참석


clip20190220145613

19일 서울 강남구 스파크플러스 선릉점에서 열린 ‘제1회레디쇼케이스’에서 이동영 대표가 재생에너지 데이터 공유 서비스 ‘레디인프라넷’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레디]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재생에너지 데이터 통합 플랫폼 업체인 레디(REDi)는 지난 19일 서울 강남구 스파크플러스 선릉점에서 국내 재생에너지 산업을 재조명하는 ‘제1회 레디쇼케이스’ 행사를 개최했다.

레디가 주최한 이번 행사에는 약 100여명의 신재생에너지와 블록체인 업계 주요 인사들과 일반 투자자들이 참석했다.

‘인공지능(AI)과 블록체인으로 바라보는 에너지시장의 현재와 미래, 그리고 에너지 전환’이라는 주제로진행된 이번 행사는 △에너지시장의 현황 △태양광에너지 산업 △미래에너지산업 △미래 블록체인 시장△데이터 산업의 가치 등 5개의 세션에서 분야별 전문가들이 바라보는 재생에너지 산업의 미래 가치와 성장가능성을 청중과 공유했다.

연사자로 나온 한 업계 관계자는 "독일은 이미 20%가 넘는 재생에너지 비율을 달성했으며 유럽, 미국, 일본 등 선진국들은 재생에너지 산업에 오랫동안 투자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최근 에너지 3020정책과함께 태양광 산업을 중심으로 높은 성장가능성을 갖춘 시장"이라고 말했다.

이날 레디는 국내 재생에너지 산업 내 미흡한 정보 체계를 개선하는 ‘레디인프라넷(REDiInfranet)’의 데이터 공유 서비스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특히 발전소모니터링서비스, 데이터금융서비스, 태양광발전소건립 등 구체적인 프로젝트 현황과 앞으로 사업계획을 발표해 참석자들의 흥미를 끌었다.

이동영 레디 대표는 "태양에너지 시장의 데이터는 희소하고 분산돼 있어 태양에너지 공급자와 소비자들이 재생에너지 활용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레디는 태양광 산업 생태계 내 투명한 정보순환을 장려함으로써 재생에너지 산업의 효율성과 생산성을 높이고, 새롭게 도래한 전력거래시장에서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레디인프라넷은 블록체인 기반의 재생에너지 데이터통합 관리 플랫폼으로, 재생에너지 발전소의 발전량, 소비량, 유지보수비 등 각종 데이터를 안정적으로 기록하고 분석·관리해 업계 참여자들에게 제공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