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화재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삼성화재 지난해 순이익이 1조원을 넘어섰다.

20일 삼성화재가 발표한 2018회계년도 결산 실적에 따르면 삼성화재는 지난해 전년보다 1.4% 늘어난 1조571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원수보험료(매출)는 18조2340억원으로 전년의 18조2303억원과 같은 수준을 보였다. 보험종목별로 보면 자동차보험은 1.5% 감소했으나 장기보험은 전년과 비슷했다. 일반보험은 5.7% 증가했다.

보험영업효율을 판단하는 합산비율은 전년보다 0.5%포인트 늘어난 103.4%으로 나타났다. 합산비율은 손해율과 사업비율을 합한 값이다. 계절적 요인과 정비수가 인상 등으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상승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투자영업이익은 주식 매각이익 증가에 따라 전년보다 6.8% 늘어난 2조1367억원을 시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