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일 경기도 과천 KT사옥에서 열린 ‘5G 관련 기술 현장방문 및 5G 콘텐츠 기업간담회’에서 주요 인사가 5G 기반 인공로봇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황창규 KT 회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박주봉 중소기업 옴부즈만,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사진제공=과기정통부)


[에너지경제신문=정희순 기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5G 시대의 성패를 좌우하는 관건은 공감하고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와 콘텐츠를 확보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장관은 20일 경기도 과천시 KT사옥에서 간담회를 열고 KT 황창규 회장, 오성목 사장 및 협력기업 관계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유 장관은 "세계 최초 상용화를 통해 우리는 다른 나라에 앞서 5G에 대한 다양한 실적과 경험을 확보하게 된다"며 "혁신적인 서비스 및 콘텐츠 발굴에 집중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5G 융합서비스 분야의 연구개발(R&D) 지원과 실증사업을 통해 우리 기업이 다양한 5G 서비스 및 콘텐츠를 발굴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고, 서비스가 시장에서 활성화하는 데 걸림돌이 될 수 있는 규제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 방문은 다음 달 5G 상용화를 앞두고 산업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을 비롯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 4개 부처 장관들이 참석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앞서 KT는 미세먼지 관리, 실시간 드론·로봇제어 등 준비 중인 5G 서비스를 시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