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0002494518_001_20181127113013919

[에너지경제신문=류세나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0일 1년만에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이사로 재취임하며 ‘한·일 원롯데’ 꿈을 이뤘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이날 오후 도쿄(東京) 신주쿠(新宿)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신동빈 회장의 대표이사 취임 안건을 통과시켰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롯데홀딩스 이사회가 20일 신동빈 회장에 대한 대표이사 취임 안건을 의결, 롯데지주는 이 같은 결정을 적극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 회장이 (한국과 일본 모두에서 경영에)복귀한 것은 이런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핵심적이고 중요한 토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양국 롯데 시너지 효과는 더욱 높아질 것이고 경영질서 또한 보다 견고해질 것"이라고 첨언했다.

신 회장은 구속 중이던 작년 2월 21일 롯데홀딩스 대표이사직에서 사임했다. 신 회장은 당시 박근혜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구속되면서 대표이사직에서 스스로 물러났지만, 등기이사직은 유지했다.

이후 롯데홀딩스는 신 회장과 공동 대표이사를 맡았던 쓰쿠다 다카유키(佃孝之) 사장의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됐다.

신 회장이 롯데홀딩스 대표이사로 복귀하면서 롯데홀딩스는 다시 신동빈 회장과 쓰쿠다 사장의 2인 체제로 전환했다.

롯데 관계자는 "앞으로 호텔롯데 기업공개와 일본 제과부문 기업공개가 적극 추진될 것"이라며 "투명경영활동은 더욱 고양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롯데는 앞으로 안정적인 경영활동을 통해 경제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한편 급변하는 시장에서도 뒤처지지 않고 임직원, 협력업체 등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춰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