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이란이 지난해 11월 미국의 제재에도 원유 수출을 하루 평균 100만 배럴 이상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로이터통신은 19일(현지시간) 원유 시장 조사업체 리피니티브 에이콘과 업계 소식통을 인용, 이달 들어 이란의 원유(가스 콘덴세이트 포함) 수출량이 하루 평균 125만 배럴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달 이란의 추정 원유 수출량(하루 평균 110만∼130만 배럴)과 비슷한 수준이다.
  
미국 정부는 작년 11월 이란의 '생명줄'과도 같은 원유 수출에 대한 제재를 재개했다. 

그러나 원유 수급의 급격한 변동과 유가 안정 등을 고려해 한국, 중국, 일본, 인도 등 이란산 원유 의존도가 높은 아시아와 유럽 8개국에 대해 6개월간 한시적으로 제재를 유예했다. 

이에 따라 이란은 미국의 압박 속에도 100만 배럴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원유 시장에서는 올해 들어 이란의 원유 수출량이 하루 100만 배럴 이하로 떨어질 수 있다고 예측한 점을 감안하면 비교적 선방한 셈이다.

한국은 지난해 9∼12월 이란산 원유 수입을 중단했으나 제재가 예외 된 덕분에 지난달 하루 평균 약 5만1000배럴을 수입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약 6분의 1 수준이다. 
 
국내에 도입하는 이란산 원유의 70% 정도는 가스 콘덴세이트(초경질유)다. 
    
시장 소식통은 로이터통신에 "수요자들이 제재 유예 시한(올해 5월 3일) 전에 이란산 원유를 더 사들이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란은 미국이 제재를 복원하기 전인 지난해 1, 2분기 하루 평균 250만 배럴 이상의 원유를 수출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