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김혁철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왼쪽 두번째)와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 최강일 외무성 북아메리카 국장 직무대행이 베트남에서 열리는 북미 2차 정상회담의 의제 협의를 위해 20일 오후 베이징(北京)에서 하노이로 출발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가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2차 북미정상회담 의제를 협의하기 위해 20일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했다.

김 특별대표는 이날 오후 6시20분께 최강일 외무성 북아메리카 국장 직무대행,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과 함께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그는 일반 탑승객들과 함께 출국장으로 나온 뒤 차량을 타고 이동했다.

북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 의제 협상팀이 모두 하노이에 모임에 따라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논의가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혁철 특별대표 일행은 지난 19일 경유지인 베이징에 도착한 뒤 주중 북한대사관에 머물다가 이날 오후 3시께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서 하노이행 항공편에 탑승했다.

김혁철 특별대표는 미국 측 실무협상 책임자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하노이 도착 시간을 맞추기 위해 이날 오후 베이징에서 하노이로 떠난 것으로 보인다.

미국 국무부도 19일(현지시간) 비건 대표가 하노이를 향해 출발했다고 확인했다.

김혁철 특별대표와 비건 대북특별대표는 이번 2차 실무협상에서 북미 관계 수립과 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세부 절차 등을 담은 ‘하노이 선언문’을 조율할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