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90221003836

태양광 미니 발전소 [사진제공=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서울시는 올해 245억원을 들여 12만2000 가구에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보급할 예정이다. 발전 용량 기준으로 총 51.4 메가와트(MW)다. 지난해 6만8000 가구(39.9MW)보다 1.8배 늘어난 규모이다. 서울시는 지난 해 말까지 17만 가구에 총 118MW 규모의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도입했다. 올해 12만2000 가구가 도입하면 총 29만2000 가구가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가동하게 된다.

올해는 베란다형보다 발전 용량이 큰 주택과 건물형 태양광 보급에 집중할 계획이다. 주택형(1킬로와트·Kw~3Kw)과 건물형(3Kw이상)은 Kw(킬로와트)당 6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베란다형에는 300와트(W) 기준으로 41만7000원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2020년까지 보조금을 매년 약 10%씩 줄일 방침이다. 시민 책임감을 높이기 위한 조치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안전을 위한 제품 규제는 강화한다. 거치식 베란다형은 가로 1.7m, 무게 1.8㎏ 이하의 KS 인증 제품만 보급한다. 효율은 18% 이상인 제품만 선정한다. 모듈 한장 당 용량은 제한하지 않고 ‘효율 하한제’를 도입해 고효율 제품 개발을 유도할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