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금융권 노동이사제의 중심이자 KB금융지주 주주총회 핵심 안건이었던 KB금융 노조의 사외이사 후보 추천안이 좌초됐다. 

KB금융 우리사주조합과 KB금융노동조합협의회는 21일 백승헌 변호사를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하는 주주제안을 수일 안에 자진 철회하겠다고 했다. 백 사외이사 후보가 소속된 법무법인 지향에서 KB금융 계열사 KB손해보험에 법률자문과 소송을 한 사실이 있어 이해 상충 문제가 불거졌기 때문이다. 

KB노협 등에 따르면 법무법인 지향의 대표변호사는 KB손보에서 월평균 200만원 미만, 건수는 월평균 2건 미만으로 구상권 관련 소액 사건을 수임했다. KB손보 연간 법률자문·소송대리 규모와 비교하면 금액으로는 0.1% 미만에 불과하다. 하지만 KB노협 등은 이 사안이 후보자 결격 시비와 노동계 기업지배구조 개선 의지를 폄훼하는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판단해 사외이사 후보 추천을 철회하기로 했다. 

주주총회를 약 한 달 앞두고 백 변호사 사외이사 후보 추천안이 철회된 만큼 노조가 새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보통 주주총회 안건은 6주 전에 제출하고 4주 전에 확정돼야 한다. KB금융 정기 주주총회는 내달 27일 개최된다. 

노조는 앞서 지난 2017년과 2018년에도 주주제안 사외이사를 시도했다가 주총에서 주주들 반대에 부딪혀 무산된다. 이번까지 3번째 고배를 마시게 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