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19022101000731600029691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기존 모델 대비 최대 150만 원이 더 저렴한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라이프(Twizy Life) 트림을 새로 출시했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한 르노 트위지 라이프 트림의 가격은 1330만 원이다. 기존 인텐스 트림 대비 100만 원, 카고 트림 대비 150만 원 저렴하다. 이로써 트위지는 인텐스, 카고 트림과 함께 3개의 트림을 확보함으로써 실속파 전기차 고객들의 선택지를 더욱 넓혔다.

올해 초소형전기차의 국고보조금은 420만 원이며, 현재 지자체에 따라 초소형전기차에 250만~500만 원의 보조금이 책정되어 있다. 이번에 새로 선보인 트위지 라이프 트림의 경우 국고와 지자체 보조금을 최대로 적용할 경우 최대 920만 원을 할인 받아 410만 원에 구입이 가능하다.

르노 트위지 라이프 트림은 외관에 블랙 아웃사이드 미러 커버와 원톤 바디컬러, 스틸 휠과 화이트 휠 커버를 적용해 보다 깔끔한 미래지향적 외관 디자인을 제공한다. 에어백과 디스크 브레이크, 4점식 안전벨트, 탑승자 보호 캐빈 등 뛰어난 안전사양은 기존 인텐스 트림과 동일하게 적용됐다.

한편 최근 트위지는 기존 인텐스 및 카고 트림에 대해서도 2018년 대비 70만 원의 가격인하를 단행해 가격 경쟁력을 더욱 강화했다. 이 같은 가격인하에 따라 인텐스 트림의 가격은 1430만 원, 카고 트림은 1480만 원으로 각각 내려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