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19022101000734200029801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삼성중공업이 미주지역 선주와 8704억 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4척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공시했다. 이들 선박은 2022년 9월 말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총 LNG선 6척, 11억 달러를 수주해 수주목표 78억 달러의 14%를 달성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현재까지 LNG운반선 110여 척을 건조한 실적을 기반으로 독자 개발한 고효율 친환경 기술, 스마트십 기술 등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LNG선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해 지난해 18척을 수주한 데 이어 올해 6척을 추가 수주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