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신한은행 전경

신한은행 전경.(사진=신한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한은행은 22일부터 기업의 정형·비정형 데이타를 점수화해 기업여신을 심사하는 기업 CSS(Credit assessment Scoring System)를 도입한다고 21일 밝혔다.

기존 기업여신 심사는 개인 경험과 역량에 기반한 인적 심사 위주로 했으나, 기업 CSS는 은행 내외의 빅데이터와 통계 모형에 기반한 시스템 심사로 진행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기업 CSS도입으로 여신 결정을 고도화하고 정확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여신 운용의 효율성을 높이고 리스크 관리를 체계화해 영업점 직원들 업무량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업 CSS는 신한은행이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의 핵심 과제다. 지난해 개발 후 3개월간 테스트를 거쳐 전면 도입했다. 신한은행은 은행 내부와 외부 신용평가사들이 보유한 과거 약 10년 간의 재무·비재무 데이터를 통계적으로 분석해 모형을 만들고 국내 은행권에서 처음으로 표준화한 점수를 이용한 의사결정시스템을 구축해 리스크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구축한 산업진단과 예측 시스템을 활용해 업황 변동과 전망을 반영했다. 과거 수년 간의 부실 사례를 분석하고 다차원적으로 부실을 예측할 수 있는 시나리오 기반의 부실진단모형을 적용해 부실 가능성을 낮출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기업 CSS 도입은 기업 여신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플랫폼을 구축했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데이터에 기반한 기업 CSS를 이용해 고객에게 신속하면서도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신한은행은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2016년 신설한 디지털R&D센터의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전문 인력들이 참여한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테스트 모형도 개발했다. 신한은행은 이를 활용해 향후 AI 기반의 모형 도입에 대비하는 등 여신 전반에 걸친 디지털 전환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