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LG전자

LG전자 직원들이 지난 20일 LG전자 창원사업장 에어컨 생산라인에서 ‘휘센 씽큐 에어컨’을 생산하고 있다. 사진 제공=LG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경남 창원시에 위치한 LG전자 에어컨 생산라인이 이번 주부터 풀 가동에 들어갔다. 최근 에어컨이 공기청정·인공지능(AI) 기능을 강화함에 따라 사계절 가전으로 자리 잡으면서 수요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올해 들어 LG전자 창원사업장의 에어컨 생산량은 전년 동기 대비 10% 이상 늘었다.

LG전자는 아울러 최근 경향에 맞춰 지난달 선보인 2019년형 ‘휘센 씽큐 에어컨’ 신제품에 공기청정 기능을 강화했다. 주변 환경, 사용자의 이용 습관 등을 스스로 학습해 최적의 방식으로 동작하고, 사용자가 묻지 않아도 상황에 따라 최적의 운전 모드를 음성으로 알려주는 등 필요한 정보를 스스로 알려주는 게 특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