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아스팔트 ‘그린 이노베이션 2030’ 선언…프리미엄 기술 개발 전력


sk에너지 아스팔트

SK에너지가 개발하고 있는 프리미엄 아스팔트.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SK에너지가 독자 개발한 기술로 국내 아스팔트를 선진국형 친환경 아스팔트로 교체하는 데 앞장선다.

SK에너지는 90% 이상 차지하고 있는 일반 아스팔트를 친환경·기능성 아스팔트로 전환하기 위해 기술·제품 개발, 산업 협력 등 다양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친환경·기능성 아스팔트 개발과 생산을 통해 △대기·주거환경 획기적 개선 △주행환경 개선을 통한 사고예방 △협력사 동반성장 등 다방면에 걸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나간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SK에너지는 아스팔트 ‘그린 이노베이션 2030’을 선포하고 2030년까지 판매하는 전 제품을 친환경·기능성 아스팔트로 전환하기로 했다. 또한 그 중간 단계로 지난해 전체 아스팔트 판매량에서 8%를 차지하던 친환경·기능성 제품 비중을 2021년까지 40%로 확대할 계획이다. SK에너지의 친환경·기능성 아스팔트 특성은 중온 포장, 우수한 수분 저항성, 재생성을 갖추고 있으며 △프리미엄 아스팔트 △폴리머 개질 아스팔트 △재생 전용 아스팔트 등 세 가지 제품군으로 구분된다.

프리미엄 아스팔트는 SK에너지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기능성·중온 제품으로 일반 아스팔트보다 약 30도 정도 낮은 열로 시공이 가능하다. 따라서 아스콘 특유의 냄새나 배출가스 저감은 물론 공사비용·기간 단축으로 교통 지·정체 문제도 개선할 수 있다. 또한 수분 저항성이 향상돼 도로 코팅의 수준을 높여, 포트홀 등 도로 파손에 따른 차량 손상, 인명 피해 등이 대폭 줄일 수 있다.

폴리머 개질 아스팔트는 고배수성·저소음의 기능성 아스팔트로 SK에너지가 1995년 최초로 국산화를 완료해 상용화한 제품이다. 도로 포장의 품질을 개선해 도로 파손에 따른 차량·인명 피해를 최소화하고 배수 기능 강화로 우천때 사고 확률을 줄여 주는 한편 도심에서는 시가지 소음을 크게 저감할 수 있다.

재생 전용 아스팔트는 현재 SK에너지가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신규 제품이다. 환경 오염 물질인 폐아스콘(도로 유지·보수를 위해 도로 파쇄때 발생하는 폐기물)을 재활용해 생산하는 것으로, 폐아스콘을 처리하기 위해 들어가는 환경적·사회적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는 대안으로 꼽힌다. SK에너지는 올해 안에 제품 개발과 규격 공인을 완료하고, 내년 초 신제품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SK에너지 홍정의 아스팔트사업부장은 "아스팔트 ‘그린 이노베이션 2030’ 선언을 통해 선진국형 친환경 아스팔트·도로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며 "우리가 가진 업계 최고 기술력과 다년간의 사업 경험을 토대로 대기환경 개선·사고예방·협력사 상생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비즈니스 모델 혁신 노력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