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190226022962_AKR20190226067000002_01_i

자료=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글로벌 경기 둔화 가능성에 가계대출 금리가 하락 곡선을 그렸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19년 1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예금은행 가계대출 금리(이하 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3.58%로 한 달 전보다 0.03% 포인트 내렸다.

은행 가계대출 금리는 작년 11월부터 3개월 연속 하강 곡선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지난달 금리 수준은 2017년 10월 3.51% 이후 가장 낮았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3.12%로 0.07% 포인트 내려 2016년 11월 3.04%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집단대출 금리는 3.14%로 0.09% 포인트, 일반 신용대출 금리는 4.57%로 0.07% 포인트 하락했다. 500만원 이하 소액대출 금리도 4.44%로 0.19% 포인트 떨어졌다. 기준금리 인상이 진행됐지만, 은행 가계대출 금리는 그 전 수준으로 돌아간 셈이다.

한은은 이에 대해 가계대출 금리의 주요 지표인 3년·5년 만기 은행채(AAA) 금리가 내린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글로벌 경기 둔화 가능성이 제시되며 한은의 기준금리 동결 가능성이 커졌고, 미국도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출 것이란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대출 금리 하락은 대출 증가 요인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부채 증가세는 대출 금리 하락에 따른 대출 증가분, 정부 규제로 대출 대상이 축소된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반면 전체 기업 대출 금리는 3.81%로 0.04% 포인트 올랐다. 특히 고금리 대출 취급 상품이 늘며 대기업 대출 금리가 3.58%로 0.08% 포인트 오른 영향이 컸다. 전체 기업과 대기업 대출 금리는 각각 2015년 3월, 2015년 2월 이후 가장 높았다.

이에 한은 관계자는 "매출채권과 관련해 대금을 일정 기간 내에 상환하지 못하면 벌칙성으로 고금리 대출 상품이 적용된다"며 "대기업 매출대금이 회수가 덜 된 것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비은행 금융기관 대출 금리에선 상호저축은행이 11.36%로 한 달 사이 1.08% 포인트 급등했다. 금리 상승 폭은 2017년 1월 1.08% 포인트 이후 가장 컸다. 저축은행들이 연초 대출 영업을 강화하며 고금리 대출도 덩달아 늘었다고 한은은 분석했다.

저축성 수신 금리는 2.0%로 0.05% 포인트 하락했으며, 예·적금 등 순수저축성 예금 금리는 0.04% 포인트 하락한 2.01%였다. 예금·대출 금리 차이인 예대 금리 차(잔액 기준)는 2.31% 포인트로 전월과 같았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