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미지 3

표제공=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대외금융자산에서 대외금융부채를 뺀 순대외금융자산이 지난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국내 대기업들의 해외 기업 인수 영향 때문이다.

외환보유액(준비자산) 대비 단기외채 비율은 4년만에 가장 높았다. 한국은행 등은 주요국과 견줘 외채 건전성은 아직 양호하다고 보고 있다.

한은이 27일 발표한 ‘2018년말 국제투자 대조표(잠정)’에 따르면 지난해말 한국의 대외금융자산 잔액은 1조5205억달러로 1년 전보다 589억달러 증가했다. 반대로 외국인이 국내에 투자한 금액(금융부채) 잔액은 1조1075억달러로 924억달러 감소했다.

자산은 늘고 부채는 감소하며 순대외금융자산은 4130억달러로 1년 새 1513억달러 늘었다. 순대외금융자산은 사상 최대를 보였다. 한은 관계자는 "삼성의 하만 인수, SK하이닉스의 도시바 인수 등이 대외금융자산으로 잡혔다"며 "대외 금융부채에는 외국인들 국내 주식도 포함되는데, 지난해 국내 주가가 떨어지고 원화 가치가 하락한 영향으로 금융부채가 줄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코스피는 19.7% 떨어졌고, 달러 대비 원화 가치는 4.2% 약세를 보였다.

실제로 지난해 대외금융부채 증감 중 거래 요인은 422억달러 늘었으나, 환율·주가 등 변동에 따른 변화 폭인 비거래 요인은 1346억달러 줄었다. 외국인들의 국내 투자가 늘었지만 주가나 환율 때문에 대외금융부채가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대외채권·채무 중 주식 등을 빼고 확정 채권·채무만을 대상으로 보면 대외채권은 307억달러 증가한 9081억달러, 대외채무는 286억달러 늘어난 4406억달러를 기록했다. 외국에서 받을 돈(대외채권)과 갚아야 할 돈(대외채무)의 차이를 나타내는 순대외채권은 4675억달러로 역시 사상 최대를 보였다.

대외채무 중 만기가 1년 미만인 단기외채는 작년 말 5776억달러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 90억달러 늘었다. 단기외채를 준비자산으로 나눈 단기외채 비율은 31.4%로, 2014년 32%를 기록한 후 최고치를 찍었다. 전체 대외채무 중 단기외채 비중도 28.7%로 2012년 31.3%를 보인 후 가장 높았다.

이에 대해 한은은 "기축통화국은 준비자산이 적기 때문에 단기외채 비율이 우리나라보다 높다"며 "기축통화국이 아닌 중국도 31.9%, 터키도 110%로 우리나라보다 높다"고 말했다. 기획재정부도 단기외채 비중, 단기외채 비율이 모두 상승했으나 여전히 30% 내외로 안정적인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