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올 봄 독수리훈련, 키리졸브 등 예정
"유해발굴 작업 하도록 北과 협의 기대"


CNN 방송은 2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2차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 국방부가 한미 연합훈련과 미군 유해 발굴작업 재개와 관련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해 6월 열린 1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 한미 해병대연합훈련, 대규모 연합 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 훈련 등이 중지 또는 연기된 바 있다.

올해 봄에는 독수리훈련과 키리졸브 등의 훈련이 예정돼 있고, 모든 것이 준비된 상태다.

데이브 이스트번 국방부 대변인은 CNN의 한미훈련에 대한 질의에 "한미 동맹은 여전히 철통같다"며 "우리 군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안정을 위한 외교적 노력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면서 고도의 군사 준비 태세와 경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국에는 미군 3만명 정도가 주둔하고 있으며, 지난 10일 양국은 올해 한국이 부담해야 할 주한미군 주둔비를 1조389억원으로 정했다. 방위분담금이 1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초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주한미군 철수를 위한 계획은 없으며 "철수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고 하면서도 '언젠가는' 철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CNN은 미국이 2차 정상회담에서 국방부가 북한에 들어가 한국전쟁 이후 실종된 미군의 유해발굴 작업을 하도록 북한과 합의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미국 관리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관리는 "우리는 이번 정상회담이 다음 단계로 넘어가는 데 한 줄기 빛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미국은 여름 장마가 오기 전 발굴작업을 하기 위해 3월까지 북미가 합의에 다다르길 원하고 있다. 
  
국방부는 한반도 비무장지대 북측 지역에 약 5300명의 미군 유해가 남아 있는 것으로 추산한다. 

이는 한국전쟁 당시 전투가 이뤄진 곳과 공중 격추 등으로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알려진 지역에 대한 보고서를 토대로 한 추정치다. 
 
이 관리는 "북한이 무장한 미군이 자국 내로 들어오는 데 합의해주기를 기대하지는 않지만, 미국은 북한군이 베이스캠프와 발굴현장에 대한 보안 제공을 보장해주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