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아베 일본 총리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일본이 27일부터 이틀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일본인 납치문제가 어떤 수준으로 거론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난해 초부터 시작된 한반도 화해 분위기에서 일본만 제외됐다는 비판을 받은 만큼 이번에도 '재팬 패싱'이 반복될까 우려하는 분위기다. 

2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연립여당인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대표를 만나 북미 정상회담에서의 납치문제 거론 여부에 대해 "어떻게 (의견) 교환이 될 것인가를 주시하고 싶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와 야마구치 공명당 대표는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구체적 진전을 기대한다는 데 의견을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회담이 "납치문제, 핵·미사일 문제해결로 이어져 동아시아 평화와 안정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전일 중의원 총무위원회에서 "가장 중요한 과제인 납치문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지난번(1차 북미 정상회담)과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협력을 약속한다는 취지의 강력한 발언이 있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어 "이번 정상회담이 납치, 핵, 미사일 문제의 해결로 이어지기를 강하게 기대하고 있다"며 "계속해서 미국과 긴밀하게 연대해 가겠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재팬 패싱'을 염두한 듯 한반도 평화와 관련해 미국과 긴밀하게 조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검토는 핵탄두, 핵물질, 재처리 우라늄 농축시설, 탄도미사일, 제조시설 등의 폐기와 검증 등 많은 요소가 포함돼 복잡하다"며 "구체적인 (비핵화) 진행 방식과 한반도 평화와 안전에 대한 협의에 대해 미국과 긴밀하게 의견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