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러시아 타스 통신은 2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 일정을 마친 뒤 베트남을 떠나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연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정상회담 준비를 책임지는 현지 소식통을 인용한 하노이발 기사에서 이같이 보도하면서 기자회견은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인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릴 것이라고 소개했다. 
   
통신은 현재 호텔에서 관련 준비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 매체는 기자회견과 관련한 더 이상의 상세한 내용은 전하지 않았다. 
  
타스 통신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번 북미 정상회담 뒤에도 지난해 6월 싱가포르 1차 정상회담 때와 마찬가지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모두 참여하는 공동 기자회견이 아닌 트럼프 대통령의 단독 기자회견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27일 오후 6시 30분 (한국시간 오후 8시 30분) 김 위원장과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만나 단독(일대일) 회담과 친교 만찬(social dinner) 순으로 약 2시간에 걸쳐 회동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