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 DB)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포항 도의원이 대중의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4일 경찰은 포항 도의원 A 씨와 관련인 네 사람을 도박 혐의로 검거했음을 전해 비난이 일고 있다.

이틀 전 A 씨는 한 건설사무실서 지인 넷과 대략 세 시간 동안 오백여만 원을 내걸고 카드 놀음을 하다 검거됐다.

A 씨와 일행은 한 제보자에 의해 덜미를 잡혔으며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 등을 뒤쫓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친목 도모차 했다"라고 행위를 인정한 상황. 경찰측은 이들에게서 상습불법행위 정황이 있는지 파악하고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