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인천 송도 한국희소금속산업기술센터 현장 방문…경제 발전 견인 소재 산업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홍일표 위원장(오른쪽서 다섯번째)이 촤근 인천 송도에 위치한 한국희소금속산업기술센터와 뿌리산업기술연구소 현장을 방문, 현안을 논의하고 실험·연구 시설을 둘러봤다.


희소금속인 희토류, 리튬, 인듐, 갈륨, 텅스텐 등 매장량 희소 추출 어려워
반도체, 에너지저장, 디스플레이, 항공·우주 등 주력산업 필수소재로 사용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홍일표 위원장이 촤근 인천 송도에 위치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희소금속산업기술센터와 뿌리산업기술연구소 현장을 방문, 현안을 논의하고 실험·연구 시설을 둘러봤다.

이 자리에서 홍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희소금속산업기술센터의 역할을 강조하고 "주력산업의 필수 소재인 희소금속의 안정적 확보는 산업안보는 물론 경제발전과 직결된다"면서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전략금속 수급 안정화 계획을 수립, 가격 폭등과 수급 불안정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위원장은 이어 "희소금속 광석의 제련·정련기술 개발과 폐금속자원 재활용을 통한 희소금속자원 확보가 시급한 과제"이라며 희소금속센터가 기술개발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희소금속은 희토류, 리튬, 인듐, 갈륨, 텅스텐, 탄탈륨, 니켈 등 매장량이 극히 적고 추출이 어려운 원료 소재로 반도체, 에너지저장, 디스플레이, 항공·우주·국방, 의료산업 등 주력산업의 필수소재로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희소금속 수요의 거위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희소금속산업기술센터는 희소금속 관련 국가 전략기술 개발과 인프라 구축, 전문기업 육성 ·지원, 핵심기술 연구개발(R&D) 등을 담당하고 있다.지난 2010년 인천에 전국 단위 센터가 처음 설립되면서 현재 ‘희소금속산업 육성 인프라 구축 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다.

희소금속 관련 분석과 공정장비 70여종을 구축하고, 파일럿 플랜드(Pilot-Plant)동, 실험동, 연구동 등의 전용공간을 확보한 가운데 기술컨설팅과 장비활용 지원, 정보 제공 등을 통해 기업육성에 주력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희소금속산업기술센터 관계자는 "희소금속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희소금속 고순도 소재화 전문지원센터’ 구축 방안을 제안했다.

이 관계자는 "희소금속은 일반금속에 비해 불순물 오염에 취약하고 고온용해 등 특수처리가 필요한 관계로 소재화를 위한 고성능 장비 구축이 필수적"이라며 "국내 희소금속 산업은 가공과 단순 합금화를 하는 중소기업 중심으로 이뤄져 있어 고품질 소재부품을 공급하는 전문기업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선 희소금속 고순도 소재화 기업 지원을 비롯 시제품 제작, 전문 분석 장비 지원등 ‘고순도 소재화 플랫폼 구축’을 통한 생산기지 역할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고순도 소재화 특화 전문지원센터 기능을 한층 강화할 시 매출 증대, 수입 대체·생산 유발,고용 유발 등의 효과가 기대될 뿐만 아니라 시화공단, 남동공단, 오정산업단지 등 인근 산업단지 내 중소·중견기업 밀착 지원을 통한 신규 고부가가치 소재화 시장 진출 지원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홍 위원장은 "국회 차원에서 희소금속산업기술센터 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앞으로 센터가 국내 유일 희소금속 관련기관으로서 희소금속산업의 해외 의존도를 개선하고, 4차 산업혁명 핵심소재 부품화에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