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6일 116개 단체 2000여명 시민들, ‘핵폐기물 답이 없다’시민선언 개최

"고준위핵폐기물 임시저장수조 90%이상 포화, 재공론화 시작도 못해"

KakaoTalk_20190306_105942027

6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핵폐기물 답이 없다’ 시민선언에 참석한 각계각층의 시민들은 "10만년 이상 모든 생명체로부터 영구 격리시켜야 할 핵폐기물이 지금도 대책없이 쌓여가고 있다"며 "발전소 내 임시저장수조도 포화상태다. 당장 발전소 가동을 멈추는 것 외엔 방법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핵발전소 가동중단 없이 고준위핵폐기물 대책은 없다"

6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핵폐기물 답이 없다’ 시민선언에 참석한 각계각층의 시민들은 "10만년 이상 모든 생명체로부터 영구 격리시켜야 할 핵폐기물이 지금도 대책없이 쌓여가고 있다"며 "발전소 내 임시저장 수조도 포화상태다. 당장 발전소 가동을 멈추는 것 외엔 방법이 없다"고 입을 모았다.

권태선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는 "6일째 심각한 미세먼지로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호흡곤란을 호소하고 있다"며 "미세먼지나 핵문제나 결국은 인간이 만들어낸 재앙"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 많은 물건을 생산하고 소비하기 위해 공기를 오염시키고 전기를 만든다고 위험을 감수하자고 하고 있다"며 "우리 삶의 양식을 전면적으로 바꾸지 않는 한 미세먼지도 핵문제도 근원적으로 해결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한병섭 원자력안전연구소 박사는 "이미 수십만드럼의 방사성폐기물이 쌓여있다"면서 "국가정책이 새로 짓고 전력생산에만 치중했지 방사성폐기물에 대해서는 40년 동안 전혀 반영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원자력계가 도적적으로 무감해졌고, 기술적인 밑바닥을 보여줬다"며 "라돈침대 사건(?)보면 알 수 있듯 원자력 안전 관련 기관들은 방사능 분석도 제대로 못하고 있다. 고준위핵폐기물은 더더욱 감당할 능력이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대책을 이미 다 알려주고 조치하라 했지만 원안위, 한수원, 원자력연구원 모두 아무 조치도 안하고 있다. 닥쳐온 일을 알면서도 움직이지 않고 있다. 결국 국민들이 움직일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조현철 녹색연합 상임대표는 "고준위핵폐기물의 문제는 답이 없다는 것이다. 핵 발전소는 화장실 없는 아파트다. 지으면 안된고 쓰면 안된다"면서 "그런데 우리는 마치 화장실이 있는 듯 사고나면 대책이 있는 듯 그저 지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탈핵을 선언한 정부에서 다시 발전소를 짓고있는 걸 보면 제대로 된 대책이 나올리 없다"며 "지난 정부에 이어 이번 정부에서도 고준위방폐장 논의가 성공하지 못했다. 누구도 원치 않는다"고 비판했다.

황대권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 공동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1년 동안 방폐장 대책 마련을 위해 노력했다지만 아직 결과를 발표하지 않고 있다"면서 "공론화 위원회에 이해당사자인 지역주민과 시민단체를 포함시킬 것인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안은 온전히 중립적 인사로만 꾸리겠다는 것인데, 이는 임시저장 건설을 강행하겟다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 밖에 없다"며 "만약 재공론화위원회에 지역주민과 시민단체 등 이해당사자를 배제한다면 강력하게 저항할 것"이라며 "고준위핵폐기물 문제는 지역이 아니라 전국의 문제다. 언제까지 지역주민에 일방적 희생을 강요할 것인가. 힘없는 지역주민에 떠맡긴다는 것이 얼마나 부당한지 생각해달라"고 호소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