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시카와 현에18MW급 日 하나미즈키 메가솔라 발전소 완공

20년 간 약 5000 가구 사용 전력 공급…운영·유지도 총괄


clip20190306115518

LS산전이 일본에 수주한 3번째 태양광 발전소인 460억 원 규모 18MW(메가와트)급 하나미즈키(化見月) 태양광 발전소 전경. [사진제공=LS산전]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LS산전이 일본 현지에서 수주한 3번째 메가솔라(대규모 태양광) 발전소를 구축했다.

LS산전은 6일 사업비 약 460억 원 규모 18MW(메가와트)급 하나미즈키(化見月) 태양광 발전소 준공식을 가졌다. LS산전은 지난 2017년 9월 일본 혼슈 이시카와현 가시마군 지역 약 30만 제곱미터(㎡) 부지에 구축되는 ‘하나미즈키 태양광발전소’ 건설과 운영 사업자로 선정됐다. 발주사인 ‘이시카와 하나미즈키1 합동회사’와 EPC 턴 키 사업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같은 해 지반 등 기초공사를 끝냈고 겨울 혹한기 휴지기를 거쳐 지난해 2월 말 시설물 설치를 시작으로 착공에 들어갔다. 지난해 12월 구축 공사를 끝낸 후 올 초 실증과 계통연계 운전을 시작했다.

이시카와 하나미즈키1 합동회사는 호쿠리쿠(北陸)전력과 매년 약 5000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기를 20년에 걸쳐 kWh당 36엔의 가격에 공급하는 PPA(전력판매계약)를 체결했다. 일본법인 LSIS Japan을 통해 책임준공과 발전효율을 보증하고, 설계·조달·시공(EPC)은 물론 향후 20년 간의 운영·유지(O&M, Operation & Maintenance)를 총괄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LS산전의 첫 일본 메가솔라 사업인 이바라키현 미토 뉴타운 메가솔라 파크 발전소와 2017년 완공된 일본 최초의 태양광-에너지저장장치(ESS) 연계 39MW 급 홋카이도(北海道) 치토세(千歲) 태양광 발전소에 이은 세 번째 사업이다.

LS산전 관계자는 "지난 2009년 국내 기업 최초로 일본 태양광 시장에 진출해 쌓아온 사업 경험과 기술 신뢰성을 바탕으로 스마트에너지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리고 있다"며 "대규모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만큼 일본 메가솔라 시장을 지속 공략하는 한편 신재생에너지 연계 송변전 솔루션으로 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