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제주

남부발전 신정식 사장(왼쪽에서 여덟 번째)이 지난 5일 남제주복합화력발전소 착공식에 참석한 원희룡 제주도지사(아홉 번째), 위성곤 국회의원(일곱 번째) 등 주요 내빈과 착공식 행사에 임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남부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남부발전이 제주도 에너지자립을 위한 청정 액화천연가스(LNG)복합발전소 건설을 추진한다. 전력공급 안정은 물론 ‘탄소 없는 섬(Carbon Free Island)’을 만들고 깨끗한 에너지로의 전환에 기여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은 지난 5일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남제주발전본부에서 남제주복합화력발전소 착공식을 개최했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남제주복합화력은 남제주발전본부 내연발전소 폐지부지(3만1000㎡)에 건설되는 설비용량 150메가와트(MW) 규모 LNG복합발전소로, 2020년 6월 준공을 목표로 3800억원의 공사비가 투입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착공식에는 남부발전 신정식 사장과 원희룡 제주도지사, 위성곤 국회의원을 비롯해 유관기관 관계자와 지역주민 등 약 200명이 참석했다.

남제주복합화력은 2020년 여름철에 예상되는 제주도 전력수급 부족에 대응하기 위해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긴급 건설설비로 반영됐다. 남제주복합화력이 준공되면 제주도 전력예비율 확보는 물론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간헐성을 보완하는 등 제주도 전력계통 안정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신정식 사장은 "남제주 LNG복합 건설로 제주지역 전력계통 안정에 기여함은 물론 건설 중 지역 인력 우선채용과 지역 건설ㆍ장비업체 사업 참여 확대 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에 기여하겠다"며 "발전소 주변에 올레길과 연계한 산책로, 포토존 등 주변 자연과 발전소가 조화되는 공간을 만들어 사람을 끌어들이고, 언제든지 쉬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 나아가 발전소로 인해 지역도 함께 성장하는 모습을 구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 사장은 "남부발전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없는 무재해 건설 현장을 만들 것을 약속하겠다"고 덧붙였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축사를 통해 "제주도 탄소 없는 섬 정책에 부응하고 에너지 자립에 기여하는 청정 발전소로서 남제주복합화력 발전소의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제주복합발전소 건설은 한국전력기술이 설계기술용역을, 제너럴일렉트릭(GE)과 대우건설이 기자재공급을 맡았으며, 시공은 포스코건설과 한라산업개발이 담당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