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당진에코파워, 10MW급 태양광발전 EPC계약 체결
-SK디앤디와 272억원 규모, 올 연말까지 석문면교로리에태양광발전소·ESS 건설

clip20190306133619

당진에코태양광단지 조감도 [제공=당진에코파워]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당진에코파워의 대규모 태양광 발전 단지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SK가스와 한국동서발전 등이 출자한 당진에코파워는 당진시 석문면 교로리 일대에 10메가와트(MW)급 태양광 발전소와 에너지저장시스템(ESS)를 건설하는 272억 원 규모의 EPC계약을 SK디앤디와 체결했다고 6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당진에코파워 태양광발전소는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건설을 시작해 올해 연말에 완공하고 상업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당진에코파워 태양광 발전소는 9.813MW 규모로 연간 1만3000메가와트시(MWh)의 전기를 생산하게 된다. 이는 약 3500가구가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또한 24.565MWh 규모의 ESS를 설치해 태양광 발전소의 간헐성을 보완할 예정이다.

당진 에코태양광발전소는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과 당진시의 에너지전환특별시 비전에 따른 첫 신재생 발전단지 전환건설 사례이다. 지난해 4월 당진시와 MOU를 체결하고, 2차례의 주민설명회와 공청회 등 시민의견 수렴을 거쳐 재탄생하게 됐다.

당진에코파워는 당초 이 지역에 석탄화력발전소를 건설할 계획이었으나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 추진과 당진 시민들의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문제 해결 요구 등을 감안, 태양광발전으로의 전환 신청을 통해 새롭게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

당진에코파워 관계자는 "당진에코파워 태양광발전단지는 정부와 당진시 에너지전환정책에 대표적인 이정표이며 당진 지역을 깨끗하고 살기 좋은 도시로 변화시키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