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꿈나무대회 개최·스포츠단 운영…국내 스포츠 발전 앞장서

KakaoTalk_20190307_100817988

삼천리는 도시가스 사업 전문성을 살린 ‘가스안전 사랑나눔’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으로 나눔상생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사진은 삼천리 도시가스 관계자가 가스 점검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삼천리]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종합에너지그룹 삼천리가 적극적인 사회공헌활동과 스포츠 지원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데 앞장서 화제다. 삼천리는 도시가스 사업 전문성을 살린 ‘가스안전 사랑나눔’, 친환경 캠페인 ‘Clean Day’, 임직원 ‘자원봉사활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으로 나눔상생 경영을 실천하며 ‘사랑받는 기업’이 되겠다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특히 삼천리는 국내 스포츠 발전에 기여하며 ‘사랑받는 기업’으로 나아가는 데 노력하고 있다. 꿈나무 발굴·육성을 통한 골프 저변 확대를 위해 ‘KLPGA-삼천리 투게더 꿈나무대회’를 2015년부터 매년 개최해 오고 있다. 미래 프로골퍼로 성장할 전국 초·중·고교생 유망주들이 프로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도록 정규투어에 버금가는 경기 시스템을 운영하고, 실력 향상을 돕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이에 더해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 선수들이 경기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그린피, 카트비, 캐디피 등 대회기간 소요되는 경비 전액을 지원하고, 식사를 무료로 제공하는 등 차별화된 지원을 통해 일반 아마추어 대회에서는 보기 어려운 진정한 ‘꿈나무 육성의 산실’로 발전하고 있다.

‘삼천리 스포츠단’을 운영 중인 삼천리는 홍란(33), 김해림(30), 조윤지(28), 배선우(25), 박채윤(25), 이수진3(23), 성지은(19) 선수 등 실력과 인성을 겸비한 국내 최고 프로골퍼들을 영입해 지원 등에 공을 들이고 있다. 선수들은 삼천리의 든든한 지원을 바탕으로 역량을 발휘하고 있다.

KLPGA-삼천리 투게더 꿈나무대회 2018 참가 선수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지난해 홍란 프로는 ‘브루나이 레이디스 오픈’에서 8년만의 우승으로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김해림 프로는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동일대회 3연패의 대기록을 세웠다. 배선우 프로는 ‘하이원 리조트 여자오픈’에서 역대 최다 타수차 역전우승을 거뒀다.

뿐만 아니라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두번째 메이저대회 우승 등 통산 4승을 거두며 2018 시즌 KLPGA 상금순위 2위를 차지했다. 이처럼 삼천리 스포츠단 선수들은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프로골퍼로 자리매김해 나가고 있다.

삼천리 관계자는 "삼천리는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지역사회 소외계층과의 상생은 물론, 꿈나무대회 개최와 스포츠단 운영을 지속해 국내 스포츠 발전에 앞장서며 ‘사랑받는 기업’으로 거듭나는 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