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광해현장 특별점검
이청룡 광해관리공단 이사장(오른쪽서 다섯번째)과 유정배 석탄공사 사장(왼쪽에서 네 번째) 등이 6∼7일 이틀간 석탄공사 장성광업소를 전격 방문, 전주기에 걸친 현장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석탄공사 장성광업소 등 방문…석·연탄산업 전주기 종합 점검 실시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 이하 광해공단)이 석·연탄산업 전주기에 걸친 특별 현장점검에 나섰다.

이청룡 광해공단 이사장과 관련 부서 직원들은 6∼7일 양일간에 걸쳐 대한석탄공사 장성광업소, 강원연탄 등을 방문, 탄광의 굴진·채탄·운반·선탄과정과 연탄제조 등 석·연탄산업 전주기에 대해 종합적인 점검을 실시했다.

또 석탄생산 관련 갱도굴진지원 현장 점검을 비롯 안정적 연탄 공급을 위한 석탄 선별, 연탄제조과정 등에서의 뇌관 안전관리 등 양질의 연탄품질 확보를 위한 과정도 집중적으로 살펴봤다. 광해공단은 현장 점검과 함께 광산 근로자들 면담을 통해 현황을 청취함으로써 현장 안전관리 강화와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 석·연탄 지원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도모해 나갈 방침이다.

이청룡 공단 이사장은 "이번 점검을 통해 탄광·연탄공장 운영 및 안전관리 실태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석탄 생산 기반유지, 연탄의 철저한 품질·안전관리, 안정적 공급을 위한 지원사업 등을 활발히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