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성윤모 장관, 7일 대한상공회의소서 ‘재생에너지 산업계 간담회’ 주재…최종 점검

탄도항 풍력발전기

성윤모 산업부 장관이 7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재생에너지 산업계와 간담회’를 주재하고,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점검했다.사진은 탄도항 풍력발전기 [사진제공=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재생에너지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와 관련 기업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성윤모 장관이 7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재생에너지 산업계와 간담회’를 주재,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점검했다고 전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화큐셀, OCI, 웅진에너지, 신성이엔지, 에스에너지 등 태양광 업계 관계자들과 두산중공업, 유니슨, 태웅, 우림기계, 휴먼컴퍼지트 등 풍력 산업업계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날 태양광, 풍력 기업 대표들은 "내수 시장과 해외 시장 공략을 위해 시급한 해외 선도 기업과의 기술·가격 경쟁력 격차를 축소하는데 적극 나설 것"이라고 하면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일감 창출, 기술 혁신 등 산업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하면서 내수 시장 창출 확대, 연구개발(R&D)·투자재원 지원 등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아울러 업계는 정부가 도입 검토 중인 탄소인증제, 최저효율제, KS 인증강화 등이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긍정적인 환영 입장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산업부는 우리 산업이 세계 시장에서 가격·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우리 제품을 고효율·친환경 제품으로 고급화·차별화해 시장을 공략하는 전략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정부는 연관 산업과의 협력, 관련 기업과의 협업을 통한 단기 제품경쟁력 확보와 미래시장 대비 차세대 기술 개발 지원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재생에너지 시장이 확대되면서 기업들이 밀집한 지역을 중심으로 R&D 센터 등 혁신 기관을 배치해 혁신 거점화하는 지원 방안도 논의됐다.

성 장관은 이 자리에서 "전 세계적으로 재생에너지 산업이 양적확대 추세에 있으며 이에 맞춰 우리 산업을 성장시켜 지속가능한 경쟁력을 확보할 기회를 놓치면 안된다"며 "재생에너지 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해외 시장에 대한 적극적인 공략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이어 "산업계의 적극적인 투자와 해외 진출 노력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은 간담회 결과를 반영하는 과정을 거쳐 늦어도 이달 중에는 최종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